Child pages
  • 2012년 총선에 대한 나의 생각

Versions Compared

Key

  • This line was added.
  • This line was removed.
  • Formatting was changed.

2012년 총선이 끝났다. 과거보다는 좀 더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당원으로 가입하기도 하고 주변 지인들에게 전화까지 돌리기도 했다. 과거에 말은 많이 했지만 행동으로 옮기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그래서 더 많은 기대와 큰 기대를 했고 실망이 더 큰 실망이 있는 듯하다. 하지만 여기서 좌절만하고 누군가의 잘못으로 돌리면서 욕만하고 있을 수 없기에 이 글을 적은 후에 깨끗하게 털고 일상으로 달려가련다. 현재의 일상을 충실히 수행하면서 연말에 있을 대선을 향해 다시 한번 달려가련다.

이 번 선거는 새누리당이 잘해서 이겼다기보다는 민주통합당이 너무 못했기 때문에 새누리당이 이겼다고 생각한다. 정말 좋은 기회를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민주통합당은 그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민주통합당은 다시 한번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한 듯하다. 설렁설렁 공천하면 되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진행한 공천은 국민들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공천 실패가 이번 선거의 가장 큰 실패의 원인이라고 생각한다. 개혁적인 공천도 없었으며, 공천 과정에서 벌어지는 잡음은 많은 국민들을 국민들의 마음을 민주통합당으로 떠나게 만들었다. 그로 인해 많은 국민들을 투표장으로 이끌지 못했고, 이는 새누리당에 승리를 안기는 결과를 가져왔다.

물론 현재 모든 언론이 장악되어 있는 상태에서 야당이 이번 선거가 쉽지 않았음을 안다. 여당에게는 불리한 상황이 한두가지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언론이 입을 틀어막고 있었기에 이에 대한 제대로된 뉴스를 접할 수 없었던 지방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인터넷이나 다른 사람들을 통해 뉴스를 접할 수 있었던 곳은 수도권이나 대도시는 그나마 나았지만 그렇지 못했던 시골은 특히나 이 같은 현상이 더 심했던 것으로 생각한다. 현재 보수 언론에서 이번 총선의 승리를 박근혜의 공로처럼 박근혜 밀어주기를 엄청하고 있는데 나는 박근혜 효과보다는 언론이 장악된 효과라고 본다. 하지만 연말 대선을 위해 박근혜 밀어주기를 위해 모든 공로를 박근혜로 밀어가고 있다는 것은 누가봐도 누가 봐도 다 알 수 있다. 안타까운 마음이지만 대표적으로 나의 고향인 강원도의 9석이 모두 새누리당이 승리한 것은 대표적인 예라 생각된다. 물론 강원도가 과거부터 보수 색깔이 강했지만 점차 변화되어가고 있는 과정에서 이번 결과는 내 자신에게 충격적이고 아쉬움이 남을 뿐이다.

...

하지만 이번 선거를 통해 희망을 보았다. 내가 기대한 만큼의 성과는 아니지만 세상이 조금씩 변화하고 있음을 느꼈다. 2004년은 탄핵이라는 정말 큰 이슈가 있었기 때문에 그 같은 선거 결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외의 총선에서 지금과 같은 결과를 나은 가져온 적은 거의 없었다. 계속해서 보수 진영의 압도적인 승리로 이끌려 온 것이 사실이다. 이번 선거 결과는 다소 밀리기는 하지만 대등한 싸움이었고, 조금 더 노력한다면 세상을 바뀔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물론 진보진영이 국회의원 다수석이 된다고 세상은 금방 바뀌지는 않겠지만 변화의 속도는 좀 더 빨라지리라 생각한다.

...